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자료실

자료실 테이블
악취 등 환경문제, 사물인터넷 활용 실시간 감시·대응
번호 362
등록일 2017-07-27 오전 12:00:27
첨부파일
현 행
▶ 환경부서에서 근무시간 내 모니터링
▶ 민원 발생 이후 상황인지(수동)
→ 현장조사 등 사후 원인 규명으로 해결 지연

개 선
▶ 스마트시티센터에서 24시간 모니터링
▶ 사물인터넷 센서를 통한 실시간 상황 인지(자동)
→ 데이터 분석으로 신속한 원인 규명 및 오염원 제거

악취와 유해가스 누출 등 환경오염 사고를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오염 위치와 농도 등의 정보를 파악 할 수 있는 스마트 환경 모니터링 서비스가 부산 강서구에서 국내 최초로 구축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사물인터넷(IoT)과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하여 악취·소음 등 환경오염 사고 발생 시 신속한 원인 규명 및 상황 대처가 가능한 ‘스마트 환경 모니터링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실증사업은 대규모 공단이 밀집돼있어 악취 민원이 급증하고 있는 부산 강서구*에 다양한 악취의 오염원, 발생 지점 등의 감지가 가능한 IoT 환경 센서(10대)를 설치하고, 센서를 통해 수집되는 데이터를 24시간·실시간으로 부산시 강서구 스마트시티센터**로 전송해 오염 상황 파악과 환경부서 등 유관기관 간 협력을 통한 신속한 환경오염 대응에 활용한다.

* 부산 강서구에는 아파트단지와 녹산공단, 화전산단 등이 밀집해 있어 악취 민원이 급증하는 추세(‘11년 18건 → ’15년 178건, 부산시)
** (스마트시티센터) 방범·방재, 교통, 시설물 관리 등 지자체 단위의 도시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등을 통해 도시를 24시간 관제하고 112, 119, 재난부서 등 여러 정보시스템을 연계·통합 운영하는 센터
 

지금까지 악취 및 유해가스 누출 등 환경오염 사고의 경우, 해당 지자체에서 민원신고 접수 후 현장에 방문하여 사고원인을 파악하기까지 상당 시간이 경과하여 원인 규명이 어려웠다.

그러나 이번에 실증하는 ‘스마트 환경 모니터링 서비스’의 경우 IoT 센서와 인근 CCTV를 활용하여 오염 위치, 농도 등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만큼, 신속한 원인 규명으로 관련 분쟁이 크게 줄어드는 등 환경 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할 전망이다.

* ’12년∼’15년 간 소음, 진동, 대기, 수질 등 환경사고 발생(1,488건) 대비 처리율은 60%(893건) 수준(환경오염 분쟁 조정 현황, 환경부 2016년)
 

국토부는 지난 ‘15년부터 지자체의 방범, 교통 등 각종 정보시스템과 경찰, 소방, 재난 등 국가 재난안전체계를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으로 연계하여 도시 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고 스마트 도시 안전망을 구축하는 사업을 추진해 왔다.

*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방범·방재, 교통 등 분야별 정보시스템을 연계·활용하기 위한 기반 소프트웨어로 스마트시티 연구개발로 개발(’09∼’13, 100억 원)
 

과기정통부도 ’15년부터 IoT 플랫폼*을 통해 주차 공간, 대기질 등 다양한 도시 데이터를 수집·분석하여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스마트시티 실증단지’ 사업을 부산시에서 추진해 왔다.

* (IoT 플랫폼) 주차 공간, 대기질 등 다양한 도시 데이터를 첨단 IoT 센서를 통해 수집·분석하고 어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첨단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이번에 공동으로 추진하는 실증사업에서는 민간의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분석하는 IoT 플랫폼과 각종 공공기관의 정보시스템을 연계·활용하는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연결하여, 방범, 교통, 환경, 수자원 등 각종 도시 정보를 공공과 민간 분야에서 폭 넓게 활용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새로운 스마트 환경 모니터링 서비스는 금년 말까지 부산 강서구에 시범 구축한 후, ‘18년부터 전국 지자체에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국토부 정경훈 도시정책관은 “IoT와 스마트시티 기술이 적용된 새로운 환경 모니터링 방식은 악취, 소음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자체의 환경문제 해결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하며, “IoT와 스마트시티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핵심 분야로 환경·교통·에너지·수자원 등 다양한 영역으로 부처 간 협력을 확대하여 새로운 융합서비스를 창출하고, 해외에 수출할 수 있는 고품질 모델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제출하기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제출하기

시스템 이용안내

닫기

원인

처리방법

문의처

닫기
문의처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