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자료실

자료실 테이블
수소도시 확산, 민간의 아이디어로 이끈다
번호 623
등록일 2023-02-03 오전 12:00:03
첨부파일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원장 박승기)은 수소도시 확산을 위해 관이 함께 참여하는 수소도시 융합포럼 창립 총회23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 (/) ‘23.2.3() 12~15/ 서울 서초구 엘타워(양재역) 


 수소도시 융합포럼은 수소도시의 본격적인 확산에 대비하여 기술과 자본을 갖춘 민간수소도시 참여를 유도하고, 수소도시 관련 지식 및 정보의 공유,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발족이 논의되어 왔으며,


 ㅇ 지난해 1013수소도시 콘퍼런스를 통해 수소도시 융합포럼 구축을 위한 설명회를 개최한 후 참여 기관을 모집하여, 지자체, 기업, 연구기관, 학계 113개 기관 및 기업이 참여하기로 하였다.


 ㅇ 특히, 현대중공업, 현대모비스, 현대로템, 포스코건설, 두산퓨얼셀, 한전KPS, 한전KDN, 코오롱글로벌, 대우건설, STX에너지솔루션, 한국 타이어 등 국내 유수의 민간 기업 참여가 높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또한, 울산, 안산, 전주, 완주, 삼척, 평택, 남양주, 당진, 보령, 광양, 포항 등 수소도시사업을 진행 중이거나 새롭게 추진하는 지자체가 참여하여 수소 시범도시(울산, 전주·완주, 안산)를 진행한 노하우를 지자체들과 공유할 계획이며, 연구기관과 공기업 등도 참여해 아이디어를 모을 예정이다.



사전에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창립 총회는 기조강연을 맡은 포항공대 윤창원 교수가탄소중립을 이끄는 수소도시의 발전 방향을 주제로 발표하고, 수소도시 융합포럼 운영계획을 공유할 예정이다.


 수소도시 융합포럼은 운영위원회, 수소도시협의회, 분과위원회로 구성되고, 분과위원회는 기술개발, 산학협력, 법제도 정비, 국내외 보급 확산의 네가지 분야로 운영한다.


< 수소도시 융합포럼 구성 >


구분

내용

운영위원회

산ㆍ학ㆍ연ㆍ관 분야별 수소 전문가로 구성, 안건처리 등 의사결정

수소도시 협의회

수소도시 참여 지자체(11)로 구성

분과

위원회

기술개발

이종기술, 기업간 기술협력, 신규 R&D과제 기획 및 제안

산학협력

산ㆍ학ㆍ연ㆍ관 협력체계 구축, 사업모델 기획 및 발굴

법제도정비

규제개선방안 도출, 사업확산을 위한 제도적 보완 및 법제화

보급확산

수소도시 표준모델 정립, 국내ㆍ외 수소도시 확산을 위한 전략 마련



 ㅇ 수소도시 융합포럼은 수소도시 노하우 공유, 수소도시 정책 관련 아이디어 제안, 해외동향 공유 등 수소도시 확산을 위해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기존의 틀에 얽매이지 않고 다양한 형식으로 수소도시 거버넌스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창립총회에 참석하는 국토교통부 길병우 도시정책관수소도시 융합포럼을 통해 민간의 새로운 아이디어가 많이 제안되기를 기대하며, 수소도시 정책의 성공을 위해서는 정부, 민간이 자신의 영역의 틀을 벗어나 머리를 맞대는 노력이 중요한 때라며 추진 주체 간의 네트워크와 화합을 강조할 예정이다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제출하기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제출하기

시스템 이용안내

닫기

원인

처리방법

문의처

닫기
문의처검색
검색